티스토리 뷰


강연 소개 : [What we really need in 2012] 

유영만 교수 (한양대학교 교육공학과)  :생각지도 못한 변화지도(指導, Leadership)의 조건-체인지(體認知)=Change 

'體認知(Change)' 철학은 영어 'change'를 발음하면 '체인지'로 읽힌다는 점에서 착안한 새로운 변화 지향적 지식관입니다. 진정한 의미의 변화가 일어나기 위해서는 우선 몸(體)이 동반된 '고통' 체험이 필요합니다. '고통'을 체험하는 가운데 지적 '고뇌'의 작용으로 새로운 깨달음이 인식(認識)으로 다가오고, 마지막 순간 자연스럽게 머릿속으로 정리된 결과가 곧 지식(知識)입니다. 나의 고통 체험으로 깨달은 지식만이 나를 비롯한 다른 사람을 체인지(Change) 할 수 있는 체인지(體認知)가 될 수 있는 것입니다. 생각지도 못한 생각 지도(地圖, Map)를 그리고 다른 사람의 생각을 이끌 수 있는 생각의 지도(指導, Leadership)를 발휘할 수 있습니다.


게시일: 2012. 1. 29.



예 아 오늘은 굉장히 많이 오셨네요 사람들이 


오늘 제가 강의할 제목이 "생각지도 못한 변화 지도"인데요

밑에 부제목을 보시면 한자로 체인지(體認知)라고 쓰여있죠?

저거 제가 세계 최초로 만든 단어예요 

아직 사전에 사전에 없는 단어거든요 



저기 보시면 體(몸체) 자에 認(깨달을 인) 자에 知(지식 인) 자 이렇게 쓰여있어요 

근데 참 재미나게도 체인지라는 단어가 보시면 영어의 Change 하고 한자에 체인지 하고 발음이 똑같죠 

똑같지 않습니까?


그래서 변화를 일으키는 유일한 방법을 제가 오늘 설명을 드리려고 그래요 

유일하진 않지만 가장 확실한 방법인데요 


변화를 일으키려면 첫 번째 지식을 만들어야 되는데 

그 지식을 만드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잖아요 





그중에 첫 번째 

체(體) 몸을 움직여야 된다는 거예요

체험 그다음에 이제 몸을 움직여서 체험을 하다 보면 깨달음이 오는데 認(깨달을 인) 자가 인지할 때 인자 있죠

그다음에 이제 마지막에 몸을 움직여서 인식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정리된 결과가 이제 뭐냐면 그게 지식이라는 거예요 

그런 지식만이 세상을 체인지 할 수 있다 이것이 오늘 제가 말씀드릴 요지예요




여기 그 한 여자가 이렇게 돌아가고 있는데요

시계방향으로 돌아가느냐 반대 시계방향으로 돌아가느냐

둘 중에 한번 반드시 손을 드셔야 돼요 

손을 안 드시면 오늘 뇌가 없으신 분들이에요

오늘 제가 브레인 테스트하려고 하거든요 

자 시계방향으로 돈다고 생각하시는 분 손들어보세요 

그다음 반대 시계 

혹시 왔다 갔다 왔다 시계방향으로 돌았다 반대 시계방향으로 돌았다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

혹시 아무것도 안 보이시는 분

인터넷에 있는 브레인 테스트 하는 걸 제가 잠깐 가지고 왔는데요 

이걸 제가 트위터에 올려놨더니 



몸매가 짱이다(최고다) 이런 말도 있고

한쪽 다리가 짧아서 측은하다 이런 말도 있고

좌우로 왔다 갔다 한다 전 뭔가요? 이런 얘기가 있어요




오늘 제가 말씀드릴 '생각지도 못한 생각을 하는 사람들'은 좌뇌형보다는 우뇌형에 좀 가까운 경우가 많아요 

물론 여러분의 뇌는 골고루 균형 있게 발달을 해야 하지만 

앞으로 인제 생각지도 못한 생각을 하는 창의적 상상력 직관력 이런 것이 뛰어난 사람들은 우뇌형에 가깝다는 거예요


그래서 이제까지 우리가 좌뇌를 많이 썼는데 앞으로는 이제 우뇌를 많이 쓰시기 위해서 제가 이제 뇌체조를 하나 가르쳐 드리려고 하는데요

왼손 오른손 다 들어보세요 

혹시 왼손 오른손이 없거나 오른손만 ..


근데 우리 사회는 지금 좌파와 우파와 나뉘어가지고 좌파가 우파를 공격하고 

우파가 너는 왜 좌뇌가 없냐 

좌파는 너 우뇌가 없냐 이런 식으로 공격하고 있잖아요 그죠?


왼손 바닥만 올려 펴보세요 

왼손 바닥을 피신 다음에 오른손 손가락 아무거로나 이렇게 오른쪽으로 원을 그려보세요 

자 여기까지 잘 돌아가시죠? 혹시 안 돌아가시는분 계세요?


자 그다음에 좁지만 자리가 좁지만 

오른쪽 다리를 들어서 오른쪽 다리도 오른쪽으로 돌리세요 손가락도 오른쪽으로 돌리시고

여기까지는 잘 돌아가시죠?

지금부터는 이제 다리는 왼쪽으로 돌리시고 손가락을 오른쪽으로 돌리시고 자 

혹시 돌아가시는 분?

돌아가세요?

이게 돌아가면 큰일 나는데 

뭐 큰일 날 것까지는 없고요 


원래 이게 좌뇌 우뇌를 통제하는 게 반대로 이렇게 통제를 한대요

그래서 좌뇌는 오른손, 우뇌는 왼손 이런 식으로 통제를 해서 잘 안 돌아가는데 




이거 돌아가게 하는 방법이 있어요

이따 돌아가셔서 집에 가셔서 두 분이서 이렇게 마주 앉으신 다음에 

본인은 손가락을 오른쪽으로 돌리시고 

이 앞에 사람이 오른쪽 다리를 잡으세요

이 사람 다리를 왼쪽으로 돌려주세요 

이거 본인은 신경 쓰지 말고 계속 손가락 오른쪽으로 돌리시고


이걸 매일같이 반복하면 

반복을 거듭하면 반전이 일어납니다 

이따가 제가 반전을 설명드릴 거예요 

그래서 아무튼 

완벽에 이르는 유일한 지름길은 연습만이에요 

연습을 완전 계속 반복하다 보면 이제 연마가 돼서 그 분야에 달인이 되는 거죠 




그래서 제가 이걸 서두에 보여드린 이유는 

생각지도 못한 생각을 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는데 

그중에 또 하나의 방법은 이제 이제까지 우리가 쓰지 않았던 신체 근육을 써야 돼요 

생각도 근육 있어 가지고요 

용불용설(用不用說)에 의해서 쓰면 자꾸 잘 활용이 되지만 안 쓰면 여러분 잘 안되거든요 

여러분 스마트폰에다가 여러분의 뇌 기능을 많이 맡겨 놓고 있죠? 

길 찾는 거라든지 뭐 전화번호라든지 그죠?

기계에다 이렇게 여러분에 기능을 자꾸 맞기면 맞길수록 여러분의 뇌는 퇴화되기 시작해요 

그래서 스마트한 시대에 우리는 점점 Stupid 해지고 있는 이 현상들 잠시 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아요 




TIME POWER 잠들어 있는 시간을 깨워라
국내도서
저자 : 브라이언 트레이시(Brian Tracy) / 이성엽역
출판 : 황금부엉이 2013.10.02
상세보기


앨빈 토플러 부의 미래
국내도서
저자 : 앨빈 토플러(Alvin Toffler),하이디 토플러(Heidi Toffler) / 김중웅역
출판 : 청림출판 2006.09.05
상세보기


다르게 생각하면 답이 보인다
국내도서
저자 : 유영만(You,Yeong-Mah)
출판 : 교보문고 2010.02.20
상세보기


여기 재밌는 세 사람이 있는데요 

오른쪽에 있는 사람 어디서 많이 본 사람이죠?


가운데 있는 사람은 엘빈 토플러 

왼쪽에 있는 사람은 자기개발 세계 전문 세계적인 전문가인 브라이언 트레이시 라구요 

시간당 강연료가 한 2억 원 이상을 받는 사람이에요

저런 말 들으시면 여러분 일할 맛 안 나시죠


아무튼 저 세 사람의 공통점이 뭘까?

이 세 사람의 공통점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3대 용접공 출신이라는 거예요 

저도 용접을 했거든요 사실

앨빈 토플러도 용접을 했고 

브라이언 트레이시도 용접을 했어요 

그래서 세상을 지배하는 사람이 되려면 용접을 해야 된다 이런 


근데 제가 이걸 보여 드린 이유는 

오늘 주제가 "생각지도 못한 변화 지도"잖아요?

뭔가 체인지를 하는 것을 하나의 사례를 좀 보여드리려고 그러는데 


제가 용접을 3년 동안 하면서 시도 썼거든요 

'철판 함부로 만지지 마라 

너는 철판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어서 많이 본 시잖아요? 그죠?

안도현 시인의 시를 패러디 한 거거든요




제가 이제 이걸 보여드린 이유는 

이 생각지도 못한 생각을 하려면 체험이 있어야 해요 

체험 체험적 상상력이어야만 그것이 창조로 연결이 돼요 

여러분 저는 제가 용접을 하다가 제가 처음에 실패를 했는데요 


처음에 왜 실패를 했느냐면 용접에 핵심은 온도조절이에요 

온도조절을 잘 못하면 실패를 하거든요 

잘못해 가지고 이게 구멍이 뻥 뚫렸어요 

그래서 이왕 떨어진 김에 용접에다가 구멍이 나 좀 철판에다가 크게 뚫어 보자 

그래서 보름달을 그린 적이 있어요 

그래서 저는 철판만 생각하면 보름달이 상상이 된단 말이에요 그죠?

근데 여러분 철판만 생각하면 보름달이 상상이 되나요? 안되시죠?

그거는 철판을 가지고 용접을 해 본 체험이 없기 때문에 그런 상상력이 안 떠오르는 거거든요 


결국 우리가 세상을 바꾸는 상상력을 길러내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체험적 상상력 이어야 된다는 거예요

체험해보지 않은 상상은 공상, 허상, 망상, 몽상 이런 걸로 바뀌어요 


정말 신기하게도 상상에만 力(힘 력) 자가 붙어있어요 

상상력 그죠? 몽상력, 환상력 이런 건 이렇게 얘기 안 하거든요 그죠?

그러니까 상상력 만이 그것이 창조로 연결되는데

이 상상력은 체험적 상상력 이어야 된다 

그런 걸 보여 드리려고 합니다 




자 이제 실패 얘기 나왔으니까 

체인지 세상을 바꾸는 체인지 

지식은 어디서 나오느냐 

실패를 통해서 많이 나와요 


김연아 선수도 1년에 1,008번 정도 넘어진 되잖아 그죠? 

누군가 이렇게 쫓아다니면서 세 봤나 봐요 몇 번 넘어졌는지 그게 1,008번이라는 거죠 

물론 1,009번 일 수도 있고 1,007번 일 수도 있고 그런 것 또 시비 거는 사람은 정말 이상한 사람이죠 그죠?


자 아무튼 

저 왼쪽에 보면 돼지가 있는데 

이 돼지는 45도 이상 목을 못 들어요 목뼈 구조상 

그래서 돼지는 항상 땅만 보고 사는 슬픈 짐승이거든요 

근데 돼지가 하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자빠지는 거예요 

다리를 잘못 디뎌가지고 자빠졌더니 

난생처음으로 가을 하늘을 보게 된 거예요

그래서 그다음부터 돼지가 자빠지고 있어요 


그래서 가끔씩 여러분 자빠져야만 

정상적으로 똑바로 갔을 때 안 보였던 새로운 가능성의 문을 발견할 수가 있다는 거예요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 

실패를 해 보는 거예요

실패를 해 보면 내가 뭘 할 수 있는지 뭘 잘못 할 수 있는지 

나의 정체성을 알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거죠 






자 여기 이제 신영복 교수님의 그림을 하나 보여 드리려고 그러는데 
여러분 집을 그릴 때 이렇게 지붕부터 그리시나요? 밑에부터 그리시나요? 지붕부터 그리시죠?
그러면 여러분 건설현장에 가 봤을 때 
집을 지붕부터 짖는 건설회사 보셨나요? 
하늘에다 이렇게 매달아놓고 밑으로 내려오진 않잖아요? 그죠?
모든 집은 다 건설현장에 가 보면 밑에부터 짖는단 말이에요 그죠?

체험을 해 본 사람 
건설현장에서 땀 흘려 본 사람은 절대로 집을 지붕부터 그리지 않습니다 
그런데 관념의 파편을 창백한 교실 책상에서 배운 사람들 이런 사람들은 지붕부터 집을 그리죠 
집을 그리는 순서와 집 짓는 순서가 근본적으로 다른데도 불구하고 
우리는 그런 차이를 인식하지 못하고 여전히 
창백한 책상에 앉아 가지고 지붕부터 집을 짓는 교육을 여전히 받아오고 
그런 교육은 더 이상 교육이 아니라 제가 보기에는 사육인 것 같아요 
사육



자 여러분 그 ... 
아파트 그러면 윤수일이 떠오르시는 분 손들어 보세요


나이 드신 분은 윤수일 아파트 노래를 잘 부루실 거예요 

근데 저는 아파트 그러면 제 생각을 이야기하기 전에 여러분 이야기를 더 들어보면 
아파트 그러면 평수가 떠오르시는 분 ?
몇 평짜리냐?
아파트 그러면 
강남에 있느냐? 강북에 있느냐? 뭐 주상복합이냐? 이런 걸 많이 떠올리죠 그죠?
철수네 집이 112호실, 237호실, 235호실 이런 식으로 사람의 이름이 지워지고 전부다  수량화, 계량화 관념화되기 시작하죠 그죠?
그래서 아파트 그러면 윤수일이 자꾸 떠오른다든지 평수가 떠오른다는지 

요즘에 뭐 평등의 개념은 
아파트 평수와 학교에 등수 평과 등을 합쳐서 평등
이게 평등이 된다 뭐 이런 그런 말 있어요 

근데 저는 아파트 그러면 뭐가 떠오르냐면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구릿빛 땀 흘리는 사람들의 구릿빛 얼굴이 주마간산처럼 지나가요
왜냐면 제가 옛날에 건설 현장에서 일을 해 봤기 때문에 
그래서 여러분들도 아파트 그러면 평수를 떠 올리지 마시고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그 사람들의 아픔을 가슴으로 생각하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세상을 바꿔나갈 수 있다는 거죠




자 이 체인지는 암묵지(暗默知, tacit knowledge)라고 여기 쓰여있는데 
암묵지가 뭐냐면 쉽게 매뉴얼로 만들 수 없는 지식이에요 

이 신라호텔에 있다가 청담동에 나와서 이제 스시집을 차리신 분인데요 
이분은 이제 밥알을 집을 때 예를 들어 한번 집으면 350개 250개 이렇게 딱딱 집혀요
10번을 잡아도 350개가 딱 잡혀요 

그러면 350개 밥알 집는 방법을 매뉴얼로 만들어 가지고 
디지털 네트웍에 다 올려 가지고 이렇게 전 사람들이 다 공유를 했어요 

다운로드해가지고 
밥알 350개 집는 방법 
'손을 씻는다 '
'집는다 '
'아닌가 보다 그러면 놓는다'
뭐 이런 식으로 

이건 절대로 프로세스로 만들 수 없는 지식이에요
그러니까 이 지식 체인지에 지식은 어디에 들어있느냐면 머리에 들어있지 않고 손에 들어 있다는 거예요 몸에 




그 경기도 파주에 가면은 MBC 성공시대에도 예전에 나왔던 사람인데요 
지금은 안타깝게 돌아가셨어요 
선일금고 회장님이신데 
이분은 이제 어떤 전 세계 어떤 금고를 갖다 줘도 금고를 순식간에 확 열어 버려요 

어떻게 여는지 아세요? 
금고 여는 노하우를 제가 전격 공유해 드릴게요 
문 잠그시고
자 요렇게 조렇게 요렇게 
요렇게 열어요 

그래서 
김영호 회상에 금고 여는 노하우를 매뉴얼로 만들어 가지고 디지털 네트워크에 올려놨어요
다운로드해서 보니까 
요렇게 조렇게 요렇게 쓰여있어요 

그래서 자기도 한번 해 봤어 
요렇게 조렇게 요렇게 
이렇게는 금고가 안 열리죠 

이 김용호 회장님은 금고에 정말 어마어마한 미묘한 원리들을 손에 그 미묘한 감촉으로 손에 체화(體化) 시킨 거예요 
그래서 요렇게 요렇게 열어보면 ...
실제로 이 사람이 미국 함대에서 20년 동안 안 열리던 금고도 순식간에 열어 버렸어요 
이분이 살아계시면 전 세계 금고를 다 털 수가 있는데 
안타깝게 암묵적 지식이 대물림이 잘 안된 상태에서 돌아가셨단 말이에요


그래서 체인지는 결국은 진지한 실천을 반복하면 수밖에 없어요 



이게 하인리히 법칙이라고요 
1:29:300 법칙이라고 있어요

한 번에 대형 사태는 29 번에 사고가 
29번에 사고는 300번의 사건이 뭉쳐져서 된다는 거예요
그러니까 성수대교가 한번 왕창 무너진 건 그전에 29번에 뭔가가 있었던 거고 
300번에 작은 조짐과 증후가 있었는데 무시해버리면 29번에 사고가 나고 무시해버리는 돌이킬 수 없는 한 번에 사태가 나는데 

이걸 뒤집어서 얘기하면 
한 번에 위대한 성취는 29번의 작은 성공 체험에 누적이고 
29번 대회 작은 대회 나가서 우승한 그런 노하우에 결과는 매일같이 300번에 진지한 실천을 반복한 거죠 

그러니까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체인지 지식은 
결국은 반복해서 매일 같이 실천을 하다 보면 그런 지식이 쌓인다는 거죠 



그래서 여기 보시면 주역에 사자성어 중에 물극필반(物極必反) 이라고 있어요
사물이 극에 달하면 반드시 저 반전을 일으키는 지점이 있거든요 

그래서 반복에 반복을 거듭하다 보면
결국 지루한 반복 만이 어느 시점에서 반전을 일으키는데
이게 바로 다른 말로 얘기하면 크리에이티브, 스파크가 튀는 지점이에요 
우리가 계속 고민을 하다가 
그 한 문재를 가지고 씨름하다가 어느 순간 이게 쉽게 실타래가 풀리듯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시점이 있는데 
이게 바로 인사이트가 떠오르는 건데 
이렇게 되려면 결국은 그 문제를 가지고 평소에 여러 가지 책도 보고 체험도 해보고 그래야 된다는 거죠
물론 이런 반전도 있어요 




인제 마지막으로 정리를 한번 해보겠습니다 

자 세상을 바꾸는 체인지 
이 지식을 만들어내려면 여러 가지 방법 중에 
이제 제가 마지막으로 드리고 싶은 건 



이게 밤 하늘에 빛나는 별이라고 생각하시면 
저 별 중에서 여러분의 가슴을 쿵쾅쿵쾅 뛰게 하는 별이 있을 것 같아요 
저 키워드 하나하나가 별이라고 생각하시면 
그래서 여러분의 마음에 드는 별이 있을 거예요 
예를 들면 행복이든 사랑이든 열정이든 
그런데 제가 선택한 별은 다섯 가지 별이 있는데요 
여기 보시면 5가지 별을 제가 한번 보여 드릴게요 



첫 번째 별은 열정이고요
두 번째 별은 혁신 
세 번째 별은 신뢰
네 번째 도전 
마지막 별은 행복이에요

저거 제가 
밤하늘에 빛나는 별자리 그래서 
북두 오성이라는 별을 만든 거예요 
북두칠성이 아니라 별이 두 개 없으니까 이제 북두 오성으로 만든 건데 

제가 저걸 보여드린 이유는 
제가 뭔가를 변화 시키고자 할 때 
세상을 바꾸고자 할 때 
바꿔야 될 것과 바꾸지 말아야 될 게 있어요 

그러니까 다섯 가지 별은 다섯 가지 키워드는 절대 바꿀 수가 없고요 
그다음에 저 5가지 키워드 이외에 모든 건 다 바꾸는 거예요 
그러니까 세상을 열정적으로 바꾸는 거고 체인지 
세상을 혁신적으로 
그다음에 세상을 사람과 사람의 신뢰가 돈독한 그런 관계로 
그다음에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도전적인 그런 삶의 자세로 
마지막에 행복한 삶을 변화시키는 것이 저의 목적이고 

또 저기 각각의 것과 관련된 것을 가지고 제가 하나하나에 스토리를 만드는 거예요 
예를 들면 저는 열정적으로 살았던 스토리 
그다음에 혁신적으로 생각하고 행동했던 스토리 
그다음에 신뢰 남과에 신뢰 관계를 구축했던 그런 Story라든지 이런 하나하나에 Story가 모이면 
그런 사람에 그 사람의 History가 되는 것이고 
그 History가 결국은 그 사람의 Way
My Way가 되는 것이죠 

그러니까 세상을 바꾸는 체인지 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이게 저에 개인적으로 얘기하면 저의 가치관이에요 
가치관을 구성하는 5가지 키워든데 
이 5가지 키워드 대로 생각하고 의사결정하고 사람을 변화시키고 저 스스로도 그렇게 행동하고 
그런 경험들을 책으로 써서 사람들을 또 변화시키고 
이런 활동을 하는 거죠 

그래서 여기 영어로 쓰여있잖아요 

Change it. But Don't Change it! 

바꿔라 그러나 바꾸지 마라 
아까 서두에 말씀드렸듯이 여러분 잠시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 봤을 때 
바꿔야 될 것과 바꾸지 말아야 될 게 뭐가 있느냐
이렇게 생각해 봤을 때 
이걸 결정하려면 가치 판단에 기준 있어야 되는데 
저 개인적으로는 방금 전에 보여 드렸던 다섯 가지 별이 바로 기준이 된다는 거죠 
그래서 그 5가지는 절대로 Don't Change
바꾸지 않을 것이고 
그 다섯 가지 이외에 모든 것은 
전부 다 바꾸는 그런 거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질문은 안 받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글은 청각을 잃은 제 친구를 위해 작성되었습니다.

전체 또는 일부가 잘못 듣고 잘못 옮겨 적은 내용이 있을 수 있습니다. 

해당 글에 댓글 남겨 주세요.


추신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제게 정말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269,978
Today
67
Yesterday
200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